드라마시티 아버지의이름으로 / 극본 김진희 l 박혁권 기주봉 이덕희 안도규 [추억의 영상] KBS 2008.1.12 방송

드라마시티 아버지의이름으로 / 극본 김진희 l 박혁권 기주봉 이덕희 안도규 [추억의 영상] KBS 2008.1.12 방송



탁월한 작가를 꿈꾸었지만 지금은 다만 남의 자서전 대필이나 해야 하는 처지의 삼류 작가 재현. 아내와 어린 아들도 있지만 관계가 좋지 않아 떨어져 혼자 살고 있는 처지다. 그런 재현에게 한동안 절연하다시피 소원히 지냈던 아버지가 전화를 걸어와 손자를 보고 싶다고 간청한다.

가난한 어촌 마을, 어머니도 없이 아버지 손에 컸던 재현의 기억 속 아버지는, 술주정과 주먹 쓰는 일 밖에 잘하는 게 없는 한심한 낙오자. 성격이 무뚝뚝하고 거칠었던 데다 어촌에 흘러 든 술집 여자와 살림을 차리기 위해 자신을 쫓아버리다시피 했었던 무정한 아버지였기에 재현은 정을 느껴 본 적이 없다. 그러나 아버지가 위독하다는 말을 전해 듣고서야 재현은 아버지가 그토록 보고 싶어하던 손자를 납치하다시피 고향 집으로 길을 떠난다.

부자간의 정을 키울 기회가 없기는 재현과 어린 아들에게 매한가지 일. 서먹하기만 한 아들과의 여행에서 재현은 그 속에 자기 자신과 아버지의 모습이 있음을 깨닫게 되고 오랫동안 마음 한 켠에 밀어놓았던 아버지의 기억들을 곱씹어 본다. 그러나 재현을 기다리고 있었던 것은 쓸쓸한 아버지의 조등(弔燈)이었다.

source

Scroll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