드라마시티 순결한 순이 – “여주인 독살 20대 식모 구속” (68년 5월 중앙일보) 신문기사가 작품의 모티브[추억의 영상] KBS 2007.6.9 방송

드라마시티 순결한 순이 – “여주인 독살 20대 식모 구속” (68년 5월 중앙일보) 신문기사가 작품의 모티브[추억의 영상] KBS 2007.6.9 방송



부산 신발공장의 전무로 한 달에 두어번 집에 들르는 주인아저씨와, 집안 살림에 무심하며 바깥 활동에 주력하는 주인아줌마, 그리고 명문대생인 아들 준수가 있는 집으로 어느 날 순이가 식모로 온다.

서울지리를 모르는 순이를 위해 이웃집 식모 영자가 마중을 나가고, 영자는 대뜸 준수 오빠를 좋아하지 말라고 순이에게 경고한다. 자기 방 창가에 고향에서 가져온 화분을 놓은 순이는 준수에게 그저 이름없는 풀이라고 말한다.

준수방에 차를 가져다주던 순이는 도니제티의 ‘사랑의 묘약’을 준수와 함께 듣고 음악에 매료된다. 순이는 보잘것 없는 자신에게 라디오를 주는 등 다정다감한 준수에게 마음이 끌린다. 김여사가 부산에 가고 집을 비운 날, 갑자기 내린 소낙비에 젖은 순이와 준수는 우발적인 잠자리를 갖게 되고, 그날 이후 준수를 향한 순이의 사랑은 걷잡을 수 없이 커져 간다.

남편의 외도사실을 알게 된 김여사는 충격과 분노로 애꿎은 순이를 타박하고, 미국대학의 입학허가서를 받은 준수는 내심 고민하며 순이를 멀리한다. 준수의 약혼녀 지숙이 집에 오고, 결혼과 동시에 미국으로 유학간다는 사실에 순이는 큰 충격과 배신감에 빠진다. 준수는 가지 말라고 애원하는 순이를 외면하며 지울 수 없는 상처를 남기고, 순이는 자신만의 사랑을 완성하기 위해 은밀한 계획을 세우는데…

source

Scroll to Top